>     >   경로 집 아이콘
 
오늘
 글쓴이 : 코지타운하우스
작성일 : 2018-12-21 09:57   조회 : 404  

1545353587472.jpg

1545353589820.jpg

1545353591614.jpg

1545353593335.jpg

1545353595003.jpg

1545353596823.jpg


댓글 1

코지타운하우스 18-12-21 15:44
동지 하루 전 오늘 타운 아래 바닷가로 잰 걸음을 걸어 가보니 바다 풍광이 나를 향해 거친 파도를 머금고 달려와 바윗돌에 부딪혀 하얀 거품을 토해 내며 이슬비를 날려 나의 피부에 촉촉함을 더해준다. 눈으로 보는 활력 넘치는 파도, 그리고 철썩하고 소리 치는 바위들 하며, 코로 들이 마시는 이슬 음이온, 그야말로 자연이 주는 교감이 나를 더 자유롭게 만든다.
답변